"몇 초 뒤 죽겠구나 싶었다"… 곧바로 몸 던진 30대 청년

"몇 초 뒤 죽겠구나 싶었다"… 곧바로 몸 던진 30대 청년

소리ㅇ


소리ㅇ


내리막길을 내려오던 택시가 빠른 속도로 건물을 들이받습니다. 

충돌 직후 차에서는 불길이 치솟습니다. 

이를 목격한 한 남성이 불길 속에서 70대 택시기사를 재빨리 끄집어냅니다. 

밖으로 나온 택시운전사의 몸에는 여기저기 불이 붙어 흰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습니다. 


택시기사를 구조한 이는 부산의 한 전기회사 직원이었습니다. 


[유세림 (34세)/구조자 : 제가 생애 처음 봤는데, 사람이 다 불타고 있는 건 처음 봤거든요. 몇 초 안 있어서 죽겠다는 생각밖에 안 들더라고요. 그러니까 바로 (구조하러) 가게 되더라고요.] 


택시기사는 얼굴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인근 식당 업주도 가게에 있는 소화기를 들고 나와 불을 끄기도 했습니다.



https://youtu.be/tLsqnypr48A

Comments 댓글 이미지 등록 : [이미지주소]

- 욕설, 비방, 어그로 댓글 작성 시 통보 없이 삭제됩니다. (신고 부탁합니다.)

Tesla 2023.11.25 18:10
현다이 아이오닉5네...
몽헤알 2023.11.25 21:50
빳데리는 불길 한번에 확 오르는 구나 진짜
daytona94 2023.11.27 16:48
와..역시 전기차 위험하구나..그냥 일반 택시였다면 화재는 안 났을 거고...그나저나 앞에 택시는 봉변이네.
푸룬시럽 2023.12.01 09:52
또 70대...
인터넷이슈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9649 산산조각 난 우크라이나 상황...국민들은 망연자실 2024.02.28 359 2
19648 사고났던 '바퀴빠진 화물차' 3달전 정기점검 통과 2024.02.28 194 0
19647 일본에서 부는 한국 떡 바람 2024.02.28 302 1
19646 직원 폭행하고 술먹어서 기억이 안난다던 축협조합장 근황 2024.02.28 218 1
19645 "연예인 출신 사장" 아동 명품 매장 사기 혐의 수사 2024.02.28 251 0
19644 아인슈타인 의과대학에 1조 3천억원을 기부한 교수 2024.02.28 228 4
19643 안성 스타필드 추락사고 “실수로 고리 안걸었다” 알바생 고백 2024.02.28 295 1
19642 300미터 역주행하다 운전자 사망, 경찰 조사해보니 반전 2024.02.27 2042 4
19641 영국 '주4일제' 시범기업들 영구도입 결정 댓글+5 2024.02.27 1789 6
19640 현재 논란중인 초등학교 반 배정 안내문에 적힌 내용 댓글+1 2024.02.27 1990 2
19639 사람들한테 돈쭐나고 있다는 500원 식당 2024.02.27 2233 7
19638 빠진 화물차 바퀴가 관광버스로 날아들어 2명 사망 댓글+4 2024.02.27 1325 2
19637 분실카드로 300원 결제한 사연 댓글+9 2024.02.27 1705 2
19636 요즘 피해자가 속출하는 피싱사기에 한번 걸려보겠다는 기자 댓글+5 2024.02.27 1590 0
19635 흔한데 원인조차 밝혀지지 않았던 '과민성 대장 증후군' 근황 댓글+2 2024.02.26 3249 5
19634 100년 된 일본 장난감 회사가 내놓은 변신 기술에 난리난 과학계 댓글+1 2024.02.26 3078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