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부시게, 눈물 한 바가지였던 씬

눈이부시게, 눈물 한 바가지였던 씬

김혜자는 젊었을때 남편을 잃고 안내상은 어릴적 사고로 다리한쪽을 크게 다쳐 다리를 절고다님. 젊었을때 김혜자는 아들을 강하게 키울려고 아들이 넘어져도 안 일으켜주고 혼자 일어나라고 혼냈던 엄마였음.

혜자는 현재 나이들어 치매왔고 요양병원에서 생활중임. 아들도 며느리도 몰라보는 상태. 병원에서 혜자가 없어졌다는 전화를 받고 안내상은 급히 혜자를 찾았는데, 혜자가 병원 앞에서 눈을 쓸고 있었음

 

 


"눈 쓸어요. 눈이 오잖아요."

 


 

"우리 아들이 다리가 불편해서.. 학교가는데 눈이오면 미끄러워서."

 




그동안 눈이오면 어떤 아저씨가 눈을 치우는줄 알았는데 엄마가 매일 몰래 치웠다는걸 알아챔


 


"아들은... 몰라요, 그거."


 


"몰라도 돼요. 우리 아들만 안 미끄러지면 돼요."
 




"추우실텐데.."



 


"이제 그만 쓰셔도 돼요."



 


"아니에요, 눈이 계속 오잖아요."
 




"아드님... 한번도 안 넘어졌대요."
 




"눈오는데... 한번도 넘어진적 없대요."



 


"정말요? 하 다행이네요."

Comments 댓글 이미지 등록 : [이미지주소]

- 욕설, 비방, 어그로성 댓글 작성 시 통보 없이 삭제됩니다.

에스육 02.13 12:48
아씨~ 눈물나요 ㅠㅠ
콘칩이저아 02.13 13:03
아 이거모야ㅜㅜ
눈물 02.14 01:30
진짜 명품배우 입니다 ㅜㅜ
자유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