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생각을 하면서 뛰느냐?' 에 대한 마라톤 세계기록 보유자의 답변








 

 

 

 

 

전력질주 따라잡히는 학생

 

 

 

 

 

 

자전거 타고 따라가는 학생들

 

 

 

 

 

아빠와 아들. 따라잡히고 허탈해하는 아들

 

 

 

 

 

자전거타고 따라오는 베를린 시민들

 

 

 

 

 

40km가 가까워오자 피치 올리는 킵초게. 남은 2.5km를 6분 후반대 (7분 이내)에 끊어내야 한다.

16.91초마다 100미터씩 돌파하기 시작한다.

 

 

 

 

결승선이 얼마 남지않았다. 마지막 코너를 앞둔 직선주로, 이를 악물고 달린다.

직선주로 총 길이 270미터, 100미터 당 16.43초에 돌파

 

 

 

 

 

마지막 코너 돌파. 여섯 보폭만에 코너를 완벽히 돌고 자세를 회복한다.

 

41km 도달까지 1시간 58분 21초

 

 

 

 

 

 

결승선 약 200미터 전 직선주로, 킵초게의 최종 스퍼트

 

41.995km ~ 42.195km까지 200m의 최종 직선주로 주파시간 '31초'

 

 

 

 

 

 

2시간 1분 39초 결승선 통과

 

 

 

 

 

 

 

평균 100미터 17.29초의 속도

 

 

 

 

 

2시간 1분 39초의 기록 (자료는 헤드라인 부분 40초로 오타가 나 있음)

 

무아지경으로 달린다, 아무 생각도 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많았으나 세계 최고레벨인 킵초게는 

 

모든 페이스를 체감으로 계산하며, 자신도 고통은 똑같이 느끼지만 인내하고 달린다고 말했다. 

 

킵초게는 1km당 최저 2분 36초 ~ 최대 2분 57초 사이로 주파하며 3분이 절대 넘어가지 않게 뛰었다.

Comments 댓글 이미지 등록 : [이미지주소]

- 욕설 혹은 과도한 비방 댓글 작성 시 통보 없이 삭제됩니다.

냉탕과온탕사이 10.06 20:51
우울증에 걸리면 항우울제를 처방하는데 항우울제가 가장 효과를 주는 부분이 잡념을 어느정도 없애줌. 사람들이 뭔가를 할때 여러가지 다른 현실적인 생각들을 떨치지 못하고 집중하지 못하는데 의외로 일류들은 대단히 복잡하고 계획적으로 무언가를 실행하는게 아니고 단순하게 하루하루를 반복해서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방법으로 자신의 목표를 관철함. 생각이 너무 많고 복잡한 사람들이 감정 컨트롤도 힘들고 목표를 향해 가는 길 자체도 남보다 훨씬 고통스럽게 느껴서 실패하는 경우가 많음.
쓰러진거 10.06 21:24
일반인이 100미터 전속력으로 뛰는 속도로 42.195 키로미터를 달리는거다.

올림픽은 꽃 주인공은 마지막

괜히 마라톤에 올리픽 마지막날 피날레를 하는게 아니다.

5~10키로씩 조깅 취미로 하다가 하프 뛰면서 간이 밖으로 나오는 경험을 겪었다.

약물 없이 완주 하는 것만으로도 민간인은 절대 불가능 하다.


참고로 3대 500 치는 놈들 70프로가 약쟁이니 참고 바람 ( 한국 기준 )
whatth2fuck 10.08 23:39
[@쓰러진거] 경기준비도 상당히 힘듬
체중조절에 자기관리 조금이라도 나태해지면
 귀신같이 호흡이 힘들어짐
sflksjdf 10.09 18:44
[@쓰러진거] 3대 500가지고 약쟁이라뇨.... 600이면 또 몰라
스포츠/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