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방관하지 않고 목숨 걸었던 소방관님들










Comments 댓글 이미지 등록 : [이미지주소]

- 욕설 혹은 과도한 비방 댓글 작성 시 통보 없이 삭제됩니다.

마놀로 09.12 10:3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인터넷이슈